Sewoon Global Forum / Online Series 2020 - Recalling the Local Production & Urban Community 지역 생산과 도시 공동체를 다시 그리다

Series 1 Talk Show Series 1 Talk Show
Smart Rookies of Neo Manufacturing 신제조업의 영민한 루키들
*라이브스트리밍은 행사 1시간 전부터 입장가능합니다.
*Live Streaming is available I hour prior to the event.

세운글로벌 포럼, 로컬-리콜의 첫번째 시리즈인 ‘신제조업의 영민한 루키들’은 신제조업 현장의 장본인을 초대한다. 새로운 시도를 통해 신사업을 개척하고, 영민하게 국내외 제조업을 진단하고 진화하는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는 수도 서울의 중심, 세운일대의 도심 제조업의 존재의 의미와 새로운 역할을 고민하게 한다. 급격한 세계적 변화 속, 지역과 도시, 나아가 국제사회와의 공존의 방식이 변화하고 있는 지금, 제조업의 위기를 경험하고 대응하고 있는 신제조업의 대표주자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Smart Rookies of Neo Manufacturing’, the first series of the Sewoon Global Forum Local-Recall, invites various actors from the field of new manufacturing. Their vivid stories of new attempts to pioneer a business, keen diagnoses on manufacturing at home and abroad, and their evolution, leaves us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urban manufacturing and it’s new role in Sewoon, at the center of the capital of Seoul. In the midst of a rapid global change, in which ways to coexist with regions, cities and eve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transforming, we listen to the stories of leading actors in new manufacturing who are experiencing and responding to the manufacturing crisis firsthand.

프로그램 Program

모더레이터 Moderator
최대혁
Daehyuck Choi
(사)공공네트워크 소장
Director, oounivlab

황지은
Jie-Eun Hwang
서울시립대학교 세운캠퍼스
베타시티센터 센터장
Director, Beta City Center Sewoon Campus at University of Seoul

Talk Show 4
날것 그대로 재료 철,  낯설고도 친근한: 레어로우 The Familiar Stranger : RARERAW
날것 그대로 재료 철,  낯설고도 친근한: 레어로우
The Familiar Stranger : RARERAW

프로그램 소개 Program Introduction 프로그램 소개 Program Introduction
목재 생산국인 북유럽이 나무 가구로 유명하듯, 세계 최대 철강 생산국인 우리 나라는 철제 가구로 승부를 걸어야하지 않겠나? 철물점에서 제조업으로, OEM 생산 방식에서 자체 브랜드를 개척한 RARERAW가 쇳소리 쟁쟁한 을지로에 던지는 비전이다. 제조업과 디자인 연구의 협력 체계 그리고 공유로 확장하는 RARERAW의 혁신의 동력은 을지로에 두루 적용될 수 있을까?
If the wood-producing Nordic countries are also famous for their wooden furniture, shouldn't Korea, the world's largest steel-producing country, be more active with steel furniture products? Starting from a hardware store evolving into a manufacturing company, and now once again transforming their OEM production methods to develop their own steel furniture brand, ‘rareraw’, casts a vision to Euljiro, an area famous for metal production. Can rareraw’s innovation engine of cooperative design research and manufacturing, and it’s expansion to community outreach, also be applied throughout Euljiro?

일시 Date
2020.10.28. 수.
오후 5:00
2020. 10. 28. Wednesday
5:00 PM

장소 Venue
스틸얼라이브
Steel Alive

초대연사 Speaker

양윤선 Yoonsun Yang
양윤선
Yoonsun Yang

양윤선 대표는 철물점을 운영하신 할아버지, 철제가구회사 ‘심플라인’을 설립한 아버지 덕분에 철제가구와 철물에 친숙한 어린시절을 보냈다. 공간디자인을 전공한 그녀는 기업 고객의 대량주문을 상대하는 심플라인과 달리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가구 브랜드 ‘레어로우’를 론칭한다. 심플라인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모던한 디자인, 높은 품질의 철제가구를 생산하면서 일반 고객들을 만나는 것은 물론 카페, 호텔, 브랜드숍 등의 공간을 설계하고 있다.

Yoonsun Yang spent her childhood with steel furniture and hardware, growing up with a grandfather who ran a hardware store and a father who founded a steel furniture company called 'Simple line'. After majoring in spatial design, she launched her own furniture brand ‘rareraw’ which targets individual customers, drawing separate paths from ‘Simple Line’, which processes mass orders for corporate customers. Rooted in the technology of ‘Simple Line’, ‘rareraw’ produces modern and high-quality steel furniture, while also designing spaces for cafes, hotels, and brand sho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