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on Global Forum / Online Series 2020 - Recalling the Local Production & Urban Community 지역 생산과 도시 공동체를 다시 그리다

Series 1 Talk Show Series 1 Talk Show
Smart Rookies of Neo Manufacturing 신제조업의 영민한 루키들
*라이브스트리밍은 행사 1시간 전부터 입장가능합니다.
*Live Streaming is available I hour prior to the event.

세운글로벌 포럼, 로컬-리콜의 첫번째 시리즈인 ‘신제조업의 영민한 루키들’은 신제조업 현장의 장본인을 초대한다. 새로운 시도를 통해 신사업을 개척하고, 영민하게 국내외 제조업을 진단하고 진화하는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는 수도 서울의 중심, 세운일대의 도심 제조업의 존재의 의미와 새로운 역할을 고민하게 한다. 급격한 세계적 변화 속, 지역과 도시, 나아가 국제사회와의 공존의 방식이 변화하고 있는 지금, 제조업의 위기를 경험하고 대응하고 있는 신제조업의 대표주자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Smart Rookies of Neo Manufacturing’, the first series of the Sewoon Global Forum Local-Recall, invites various actors from the field of new manufacturing. Their vivid stories of new attempts to pioneer a business, keen diagnoses on manufacturing at home and abroad, and their evolution, leaves us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urban manufacturing and it’s new role in Sewoon, at the center of the capital of Seoul. In the midst of a rapid global change, in which ways to coexist with regions, cities and eve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transforming, we listen to the stories of leading actors in new manufacturing who are experiencing and responding to the manufacturing crisis firsthand.

프로그램 Program

모더레이터 Moderator
최대혁
Daehyuck Choi
(사)공공네트워크 소장
Director, oounivlab

황지은
Jie-Eun Hwang
서울시립대학교 세운캠퍼스
베타시티센터 센터장
Director, Beta City Center Sewoon Campus at University of Seoul

Talk Show 6
서비스와 제조의 경계를 허물다: 인라이튼 / Between service and manufacturing: Enlighten
서비스와 제조의 경계를 허물다: 인라이튼
Between service and manufacturing: Enlighten

프로그램 소개 Program Introduction 프로그램 소개 Program Introduction
인라이튼의 서비스 브랜드 'Better Renew(배터-리뉴)'는 고장난 전자제품을 수리하여 자원 낭비를 막고 전자쓰레기를 줄인다. 인라이튼 신기용 대표가 만든 혁신은 단지 서비스의 선한 의도에 있지 않다. 그보다는 이런 서비스가 선한 영향력을 지속하며 파급력을 키워갈 수 있는 체계를 만든 데에 있다. 대기업의 AS 시스템이 주도하는 수리업에서 거대한 물류와 자본으로부터 독립한 수리 플랫폼을 만든 과정과 서비스와 제조의 경계를 지우는 제조업의 새로운 미래에 대한 그의 통찰을 만나고자 한다.
Enlighten's service brand 'Better Renew' prevents the waste of resources by replacing home appliance batteries that have reached the end of their life cycle. The innovation by Enlighten's CEO Ki-Yong Shin is not solely driven by the goodwill realized through the service. Rather, it is motivated by the desire to create a system that allows for these services to continuously spread good influences and grow impact. In the repair industry that is dominated by large enterprises' after-sales repair services, the talk delivers insights from the process of creating a repair platform independent of huge logistics and capital, and shares a vision of a future of manufacturing that is blurring the boundaries between service and manufacturing.

일시 Date
2020. 11. 26. 목.
오후 5:00
2020. 11. 26. Thursday
5:00 PM

장소 Venue
서울새활용 플라자 꿈꾸는 공장
Seoul Upcycling Plaza, Dreaming factory

초대연사 Speaker

Kiyong Shin

신기용
Kiyong Shin

신기용 대표는 2014년부터 지속가능한 에너지/환경 문제해결을 목표로 인라이튼(ENLIGHTEN)을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버려진 중고 스마트폰 배터리를 보조배터리로 재사용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 파워팩 'BETTER RE'를 개발하여 '레드닷 어워드 2014/2016 (Reddot Award 2014/2016)'와 삼성 위노베이션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2015년 미국 킥스타터 크라우드펀딩 모금에 성공하며 약 40여개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였다. 2016년에는 전자제품 수리서비스 '더 나은 되살림- 배터리뉴(Better Renew)'를 론칭하여 현재까지 약 5만대의 제품을 되살려왔다. 최근에는 오랜 수리 노하우를 가진 기술장인들을 시민과 연결하는 리페어맵(Repair Map)과 수리커뮤니티 리페어피플(Repair People)을 운영함으로써 '고쳐쓰는 문화'를 전파하고, 지속 가능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사업을 전개해가고 있다.

Kiyong Shin has operated ENLIGHTEN since 2014 with the goal to solve environmental problems and develop sustainable energy solutions. He won the 'Red Dot Award 2014/2016' and the ‘Samsung WEnnovation’ Grand Prize with his up-cycled power pack called ‘BETTER-RE’ that allows for the reuse of used smartphone batteries as portable battery chargers. The product also successfully raised a crowdfunding through Kickstarter in 2015 and exported products to around 40 countries. In 2016, Shin launched an electronic product repair service 'Better Renew', which has brought back approximately 50,000 products to life so far. Recently, Shin started running the ‘Repair Map’ that connects craftsmen with repair skills to the citizens, and a repair community called ‘Repair People’, spreading the culture to repair and developing businesses to create a sustainable planet.